발상의 전환…밤에도 문여는 갤러리

케이현대미술관 “연중무휴…경쟁자는 영화관”
1300평 대규모 공간 강남구 학동사거리에 둥지

케이(K)현대미술관 전경.

 

“케이현대미술관의 경쟁자는 영화관이다.” 

김연진 관장(50)이 11일 개관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부를 밝혔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학동사거리 한복판에 거대한 8층짜리 신축 건물이 들어섰다. 건물 안으로 들어서니 널찍한 로비에 각양각색의 구조물들과 그림 그리고 알록달록한 널빤지로 꾸며진 작은 카페가 보인다. 이곳은 작년 12월 중순 문을 연 케이(K)현대미술관. 강남 한복판에 들어선 낯선 존재다. 오후 6시면 문을 닫고 월요일에 쉬는 다른 전시공간과는 달리, 1년 365일 연중무휴 오후 10시까지 문을 연다. 

김 관장은 “운영시간을 점차 늘려 가능하다면 자정까지 열려 한다”며 “저녁 늦게라도 관람객들이 이곳을 찾아 맥주나 술을 한잔 들며 전시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K현대미술관은 뉴욕현대미술관(MoMA), 파리 팔레드도쿄와 같이 관람객이 쉽게 찾아올 수 있는 공간을 지향한다. 갤러리가 밀집해 있는 강북이 아닌 강남 한복판에 둥지를 튼 이유다. 

개관까지 무려 6년이 걸렸다. 계획 수립에 3년, 모금에 2년, 대지 구입과 신축에 1년이 걸렸다. 경기도 용인에서 이영미술관을 운영하는 김이환·신영숙 부부의 딸인 김연진 관장은 미국에서 미술사 공부를 마친 뒤 부친과 함께 일하며 대중을 위해 존재하는 미술관을 줄곧 꿈꿔왔다. 그런 그는 ‘관람객 우선주의’를 미술관 운영 제1의 목표로 내세운다.

 

미술관 1층 로비의 전시공간과 카페.

 

“미술관은 작가나 연구자를 위한 공간도 아니고, 미술품을 소장하는 공간도 아닙니다. 공익적인 기능, 사회적인 책임이 강조되는 매우 독특한 공간이죠. 그 기능을 할 수 있으려면 관람객뿐 아니라 대중을 상대로 존재해야 합니다. 일하면서 깨달은 건 좋은 전시에는 반드시 대중의 좋은 반응이 뒤따른다는 겁니다. 대중의 공감과 눈길을 끌 수 있는, 동시대를 반영하는 전시 프로그램을 만들고자 합니다.” 

개관을 기념해 2개 전시가 마련됐다. 미술관 1층 로비는 전시공간과 카페를 겸한다. 미술관 취지에 맞게 로비에서는 자유롭게 커피를 마시며 작품 옆에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이곳에서 진행되는 전시 ‘로비스트 쇼(Lobbyist Show)’는 강정헌 고명근 구성수 등의 작품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소개한다. 

지하 1층과 지상 2~5층에서는 박생광 전혁림 육근병 이용백 홍경택 정진용이 참여하는 개관전 ‘비포 더 비기닝 앤드 애프터 디 엔드(Before the Beginning and After the End)’가 진행 중이다.

 ‘한국 모노크롬 회화에의 대응’이라는 부제 아래 단색화와 더불어 한국 근현대 미술사의 큰 축을 이루는 색채에 주목한다. 

지하 1층에서는 샤머니즘과 불교가 결합한 토속신앙을 탐구했던 박생광(1904~1985)의 회화 ‘고행기’와 ‘열반기’를 만나볼 수 있다. 20여 년 만에 일반에 공개됐다. 지상 3·4층에는 통영 출신 화가 전혁림(1915∼2010)이 고향의 풍경을 그린 회화 ‘통영항’과 목기 연작 ‘뉴 만다라’ 등이 전시된다. 

김연주기자 bcd314@mk.co.kr

저작권자(c) 매일경제 & mk.co.kr 2017/01/12 17:11:25 송고

뉴스링크= http://news.mk.co.kr/newsRead.php?no=29301&year=2017

2017-01-16T16:42:39+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