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현대미술관, 개관기념전 ‘色다른 교류의 場’

K현대미술관 전경[사진=K현대미술관 제공]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K현대미술관이 개관을 기념해 두 개의 다른 전시를 소개한다.

 

K현대미술관은 지난달 16일 강남구 신사동에 개관했다. 관람객 친화를 최우선 목표로 하는 K현대미술관은 종전 강북에 밀집되어 있던 한국 현대미술 플랫폼과 달리 접근성을 극대화해 연중무휴(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로 운영된다. 

 

먼저 ‘비포 더 비기닝 앤 애프터 디 엔드(Before the Beginning and After the End)’는 박생광, 전혁림, 육근병, 이용백, 홍경택, 정진용 등의 작가가 참여한다. 그리고 미술관 로비(1층)에 선보이는 ‘로비스트 쇼(Lobbyist Show)’에는 강정헌, 고명근, 구성수, 박선기, 유봉상, 임상빈, 정현의 작품으로 구성된다. 

 

‘한국 모노크롬 회화에의 대응’이라는 부제의 ‘비포 더 비기닝 앤 애프터 디 엔드’ 전시에서는 단색화와 더불어 한국 근현대 미술사의 큰 축인 색채성을 재조명한다. 한국 색채화의 거장으로 꼽히는 박생광과 전혁림의 대표작들이 대거 전시되고 한국 미디어 예술계의 차세대 거장 육근병과 이용백은 박생광과 전혁림을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인다.

 

옴니버스 형식의 개인전인 ‘로비스트 쇼’는 작가들의 적극적인 프로모션 공간이다. 다양한 취향과 관심이 만나는 장소라는 의미에서 ‘로비스트’ 이름을 붙였다. 로비는 미술관의 전략적인 공간으로 각기 다른 개성의 작가들을 초대해 교류의 장이 되고자 한다.

 

K현대미술관 전경[사진=K현대미술관 제공]

 

평면, 조각, 설치 및 영상 작품 등 90여 점을 선보이는 두 전시는 오는 3월 31일까지 열린다.

 

미술관 관계자는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강조하며 아울러 재미있고 다양한 전시를 통해 관람객에게 현대미술에 대한 색다르고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고자 한다”고 했다.

 

K현대미술관은 전시 지향적 미술관으로 모든 연령층의 관람객이 쉽게 이해하며 즐길 수 있는 전시를 선보이고자 한다. 

 

김세영기자 ksy1236@asiae.co.kr

저작권자(c) 아시아경제 2017/01/14 09:49 2017/01/14 09:42 송고

뉴스링크=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011409304315100

2017-01-16T16:50:45+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