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현대미술관 개관…”매일 밤 10시까지 관람객에게 편리하고 즐거운 전시”

한국의 뉴욕 현대미술관, ‘팔레 드 도쿄’를 표방하는 현대미술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관람객 최우선을 목표로 개관한 K 현대미술관은 뉴욕 현대미술관이나 파리의 ‘팔레 드 도쿄’처럼 접근성과 재미를 높여 누구나 쉽게 찾아와 즐겁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게 합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까지 총 6개 층에 전시장을 갖췄고 매일 밤 10시까지 운영됩니다.

개관을 기념해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박생광, 전혁림, 육근병, 이용백의 작품이 전시됩니다.

현재 국내 미술계의 주류는 단색화지만 한국적 색채의 아름다움에도 주목하자는 기획 의도입니다.

Copyright ⓒ YTN (Yes! Top News)

뉴스링크 = http://www.ytn.co.kr/_ln/0106_201612161810230103

2016-12-29T11:44:09+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