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리글리 협찬 반영 포스터.png
 

데이비드 슈리글리 전 <DAVID SHRIGLEY>

2021년 12월 18일 ~ 2022년 04월 17일

“예술가의 특권은 아무거나 예술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기획 의도
데이비드 슈리글리는 일상을 바탕으로 예술을 만든다. 일상의 사물이나 일상 자체를
예술로 만든 앤디 워홀과는 달리 슈리글리는 단어의 철자를 빼먹거나 틀리는 등 일상과 예술의 차이를 만든다.
 

K현대미술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작가
슈리글리의 작품에는 ‘유머’가 있다. 슈리글리는 무언가를 보고 웃게 되면 아주 기본적인
수준에서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현대미술은 어렵고 접근하기 힘들 것이라는 사람들에게 슈리글리의 작품은 현대미술은 재밌게 접근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

이러한 점에서 데이비드 슈리글리는 현대미술은 쉽고 재밌는 것이라는 것을 전시를 통해 대중과 공유하는 것이 역할인 K현대미술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작가 일 것이다.
생각을 다양한 작품을 통해 표현 하지만 슈리글리의 작품에는 유머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는 사회, 정치적 문제에 목소리를 내는 것이 예술가의 역할이라 생각한다. 때문에 그의 작품에는 일상에서 일어나는 문제들의 풍자도 담겨 있다. 코로나, 정치, 난민, 남녀평등 등 다수의 사회적 문제가 일어나고 있는 현 시대의 가장 어울리는 아티스트이다.  

슈리글리는 이런 일상의 문제들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드로잉 뿐만 아니라 조각, 애니메이션, 음악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표현했다.
데이비드 슈리글리의 드로잉, 조각, 애니메이션, 페인팅 등이 전시되는 이번 전시는
그의 작품 속의 숨겨진 의미와 재미를 찾아보며 우리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지며 우리가 가지고 있는 생각을 어떤 방식으로 표현할 수 있는지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현대미술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는 것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슈리글리-상세페이지-최종버전_01.jpg
슈리글리-상세페이지-최종버전-2-_05.jpg
슈리글리-상세페이지-최종-3-_02.jpg